건설업체들이 건설과 엔지니어링 부문을 잇따라 합병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14일 현대엔지니어링을 흡수통합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74년 설립된 현대엔지니어링은 플랜트.발전.석유화학 설비사업에
    주력해온 회사로 자본금과 종업원수는 각각 2백50억원과 1천3백명이다.

    98년 매출액은 2천6백70억원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합병으로 자본금은 1조6백22억원, 종업원수는 7천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LG건설도 오는 8월 LG엔지니어링과의 통합법인을 출범시킨다.

    이 회사는 지난달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합병안을 의결하고 앞으로 주총을
    열어 이를 마무리 짓기로 했다.

    LG측은 합병이 이뤄지면 자본금이 1천9백61억원으로 늘어나고 부채비율은
    4백97%에서 3백98%로 낮아진다고 밝혔다.

    지난 78년 설립된 LG엔지니어링은 지난해 1조1천2백30억원의 수주액을
    기록했고 정유 석유화학 발전 환경부문의 플랜트쪽에 역점을 두어왔다.

    대림산업도 국내외 유화플랜트 부문에서 상위권에 랭크돼 있는 대림
    엔지니어링을 통합키로 하고 세부작업을 진행중이다.

    현대건설 손광영 이사는 "건설과 엔지니어링 기능을 합쳐 부가가치가 높은
    플랜트사업의 국제경쟁력을 강화하기위해 대형건설업체들이 엔지니어링을
    잇따라 통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1999.05.15  < 유대형 기자 yoodh@ >